블로그 이미지
평화를 만드는 제주여성인권연대 공식블로그입니다. 제주여성인권연대

카테고리

전체보기 (1075)
단체소개 (323)
활동일지 (252)
성명서 (215)
보도자료 (43)
기사로보는성문화 (181)
자료실 (14)
----부설기관---- (0)
제주여성상담소 (8)
제주현장상담센터 "해냄" (8)
여성의 쉼터 "불턱" (8)
제주여성자활지원센터 (8)
Total368,957
Today9
Yesterday70

제주 시민사회 "여성 범죄 예방, 특단 대책 필요"

이동건 기자 dg@jejusori.net 2016년 08월 12일 금요일 11:05   0면
IMG_9905.JPG
제주의 한 공중화장실에서 30대 남성이 20대 여성을 피습한 사건과 관련해 도내 시민사회 단체들이 여성 대상 범죄 예방을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제주여성인권상담소·시설협의회, 제주여성인권연대, 제주여민회,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12일 오전 10시30분 제주시청 공중화장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민 누구나 안전한 지역사회를 위한 제주도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경찰에 따르면 지난 7일 한 남성이 30분간 여자화장실에서 대기하다 첫 번째로 들어오는 여성을 범죄 대상으로 삼았다. 강남역 10번출구 사건을 상기하게 된다.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를 계획했다는 점에서 여성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음을 직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성폭력 특별법이 제정된 지 22년이 지난 지금에도 우리사회는 여성을 대상으로 한 강간, 살해 사건 등 범행이 끊이지 않는가. 강남역 살인사건, 섬마을 주민의 집단 성폭력 사건 등 범죄가 끊이지 않는가. 정부와 지자체는 무엇을 하고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이들은 “여성에 대한 폭력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시급한 사회적 의제로 삼아야할 시점이다. 강력 범죄가 발생할 때마다 설치되는 폐쇄회로(CC)TV나 비상벨 등 사후 조치가 아니라 여성 폭력 발생에 대한 근본적인 원인을 차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민단체들은 “제주도는 인구 대비 성폭력과 가정폭력 발생건수가 전국 최고다. 또 강력범죄 10건 중 8건 이상이 여성대상 범죄다. 제주도 차원의 여성폭력 예방을 위한 실질적 정책이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제주시청 공중화장실 사건을 계기로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 예방을 위한 로드맵이 필요하다. 사후 대책이 아닌 사전 예방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 불안한 제주사회가 아니라 제주도민 누구나 안전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한 제주도의 정책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주도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제주도 특성을 반영한 ‘여성대상 범죄 및 여성폭력 예방을 위한 종합대책’ 등 실질적이고 실효성 있는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Posted by 제주여성인권연대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