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평화를 만드는 제주여성인권연대 공식블로그입니다. 제주여성인권연대

카테고리

전체보기 (1075)
단체소개 (323)
활동일지 (252)
성명서 (215)
보도자료 (43)
기사로보는성문화 (181)
자료실 (14)
----부설기관---- (0)
제주여성상담소 (8)
제주현장상담센터 "해냄" (8)
여성의 쉼터 "불턱" (8)
제주여성자활지원센터 (8)
Total369,354
Today11
Yesterday80


제주도는 어때...??

다들 그렇게 물어봅니다

어...,,,사람사는데 별다를게없는데...

시큰둥~ 한 듯 대답하지만..,,,,사실이 그렇답니다

물론 친구들의 의중은 그렇지 않겠지요...

거꾸로 제 삼자가 거기 있다면....저도 아마 똑같았을 겁니다

집근처 직장도 아니고 아무도 없는 제주도로 간 너...

아름다운 섬 제주로 뱅기타고 간 너....

하지만, 왜 하필...거기니......?라고......


왜 하필 제주도 까지 가냐며

어떤 이에게는 핀잔 아닌 핀잔과 걱정을 들으며

왈칵 눈물을 쏟으며 이곳에 왔습니다

물론 추카도 있었습니다. 그녀에게서 받은 추카는 너라면 당연한 선택이여 별로 놀랄게 아니라는
그녀의 말...추카는 오히려 담담했습니다...뭐 이건 여담 ^^;;


여튼....

뭔가 뚜렷한 이유가 있었을까요.........


이 땅을 선택한 이유는 멋모를 적 객기라고 해야 할까요...

그러면 내가 선택한 이곳이 많이 섭섭하겠지요....

하지만 지금가지 않으면 다시 얻을 수 없는  순간이라 생각했던 이유도 분명 있습니다


전 딱딱한 공간과는 거리가 먼 20대를 살아온 거 같습니다.흐물흐물...느릿허게.....!

늘 지지해주던 언니들이 있었고. 몇 해를 푸욱~ 같이 썩어온 친구들이 있었기에.....

자유로운 20대를 보내고 꿈꿀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일까요....

여자들이랑은..... 어떤, 그 무엇을 하든 간에...,,한다면.... 대신 서로를 존중하는 공간...,,에서

그녀들과 00야아~ 부르며 활개치는 것이 제 꿈이였었고.......

그래서 여자들이 함께 하는 공간을 선택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지금은,,, 인권연대 삼실을 3개월째 왔다갔다.....수습마침표를 찍어야 하는 상황이 돼버렸는데.
여전히 어리버리. 빠뜨리는게 많습니다

지난 주는 도남에 언니들을 만나러 갔습니다

삼월에 다녀온 후, 두 번째로 언니를 보는 것.

삼월에 갔을때는 반갑게 맞아주는 언니들이 거의 없었습니다.

그래서 조금 긴장이 됩니다. 게다가 지난 번 같이 방문했던 갑비언니까지....다른팀으로 가버리니;;

그래도 업소로 들어가는 건 두렵지 않습니다

다만 언니를 만났을 때. 어떤 얘기를 하면 좋을지...그래서 어떤 신뢰를 쌓을 수 있을지..

오랜시간 축적되고 축적된 만남 속에서 우리의 손과 언니의 손이 닿이기를 바라는 마음...

사실 ...아는 것도 허술, 감성도 허술. 말주변도허술..

이거...그럼.. 인사 잘하고 잘 웃자.....! 몇 년 전,,그 때와 다르지 않은 생각들이 머릿속을 맴돕니다.

하지만....

지난 번 왔다는걸 기억해준 언니가 ...넘 반갑고 ....고맙고

그 만남에 다시 기운을 얻습니다.


한 달 전 상담원 교육기간 중.

내가 왜 여기에 있는가 생각했을 때를 떠올립니다


나를 살리는 일.


내가 피해를 입어서가 아닙니다

내가 늘 피해를 입고 사는 것은 아니지요.....


그저 내가 피곤할 때,‘ 나...피곤해요...쉬고싶어요...’라고 말할수 있고...

‘난 이건 이렇다고 생각해요.....’ 그렇게 얘기되고.... 이해 받을 수 있음을........


그녀와 나... 그리고 우리를 둘러싼 공간을 살리는 일을 하고 싶어서 ????


여성인권2009_10호 더불어삶

Posted by 제주여성인권연대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