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평화를 만드는 제주여성인권연대 공식블로그입니다. 제주여성인권연대

카테고리

전체보기 (1075)
단체소개 (323)
활동일지 (252)
성명서 (215)
보도자료 (43)
기사로보는성문화 (181)
자료실 (14)
----부설기관---- (0)
제주여성상담소 (8)
제주현장상담센터 "해냄" (8)
여성의 쉼터 "불턱" (8)
제주여성자활지원센터 (8)
Total369,312
Today49
Yesterday52
 

제주도는 도립무용단 성희롱 사건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고

적극적 조치를 취하라!!!



6월 23일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4월 9일 제주도립무용단에서 발생한 사건에 대해 문화진흥본부의 무책임한 대처로 사건에 대해 축소 은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도립무용단 연습실에 사건이 발생한 후 피해 여성단원은 당일 휴식시간에 무용단 노조를 찾아가 성희롱에 대해 상담을 했고, 이에 대해 피해 단원의 상담을 접수한 노조와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책임 기관인 문화진흥본부를 찾아가 이에 대한 진상조사와 안무자의 공식적 사과를 요청하였으나 방관적 자세로 일관하는 문화진흥본부의 태도에 발길을 돌려야했다. 이후 몇 차례에 걸쳐 노조와 민주노총에서는 공동조사단 구성 및 진상조사를 문화진흥본부에 요청하였으나 문화진흥본부에서는 4월 16일 공문을 통해 “제주특별자치도와 그 소속기관 성희롱예방규정에 따라 처리부서인 제주특별자치도(양성평등정책과)로 이첩하여 처리”하였다고 알려왔다.


그러나 문화진흥본부를 관리하는 제주도에서는 피해자나 그 관계자가 직접 제주도에 진정접수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수수방관하여왔다. 문화진흥본부의 답변 후 제주도로부터 아무런 연락이 없자 민주노총 제주본부에서는 제주도 양성평등정책과로 사건 접수 여부에 대해 확인하였더니 제주도에서는 사건이 접수되지 않았다고 했다. 제주도와 문화진흥본부는 이번 사건에 대해 문제 해결의 의지를 보여주기 보다는 서로 눈치를 보며 서로에게 책임을 전가하기에 급급한 태도를 보였다.


이후 문화진흥본부와 노조와의 갈등이 증폭되면서 노조 소속 단원들의 1인 시위와 도청 앞 시위 등으로 성희롱 문제가 대두되면서야 문화진흥본부로부터 사건을 접수 받고 가해자와 피해사실에 대해 조사를 하는 등 사실을 확인하려 하고 있다.


도민들이 잘 알고 있듯이 제주도와 그 소속기관 등 제주도 공직사회의 성희롱 문제는 해마다 끊이지 않고 발생하고 있다. 제주도는 도립무용단에서 발생한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진상규명을 통해 성희롱 사실이 밝혀질 경우 관련자에 대한 징계는 물론 문화진흥본부의 무책임한 태도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다. 더구나 도립무용단원들을 대상으로 한 성희롱 예방교육이 이 사건 발생 이전에 단 한 차례도 이루어지지 않은 문제에 대해 인식하고 반드시 제주도 공무원 및 소속기관 근로자 등에게도 성희롱예방교육이 이루어지도록 해야 한다.


우리의 요구


1. 제주도와 성희롱 담당 부서인 양성평등정책과는 철저한 조사를 통해 사실을 규명 성희롱 사실이 확인될 경우 관련자에 대한 징계와 소속 단원의 성희롱 사실을 알고도 은폐하고 고의로 사실 자료를 누락시켜 제주도에 제출함으로써 사건을 축소시키려 한 문화진흥본부의 관련자에 대해 엄중 징계하라.


2. 제주문화진흥본부는 이번 사건의 발생 이전에 한 번도 실시된 적이 없던 성희롱예방교육을 연 2회 이상 반드시 실시하도록 하고, 형식적인 교육이 되지 않기 위한 대안을 마련하라.



2010. 6. 24


제주여성인권연대, 제주여민회, 서귀포여성회,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제주도연합,

제주여성상담소, 제주여성장애인상담소



Posted by 제주여성인권연대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